해외여행

마리아나 제도, 특별한 예술 ‘프로젝트 할리기’로 마리아나의 고유 문화 선보여

기사입력 2019.11.20
사이판, 티니안, 로타 섬의 전봇대를 예술작품으로 승화
마리아나 고유의 차모로, 캐롤라이나 문화를 내포하는 그림만을 선정
  • 사이판 파파고 지역의 전봇대/사진제공=마리아나관광청
    ▲ 사이판 파파고 지역의 전봇대/사진제공=마리아나관광청

    북 마리아나 제도(NMI)의 특별한 테마 아트워크를 통해 마리아나 제도 속 44개의 콘크리트 전봇대가 새로운 모습으로 재단장했다. 차모로어로 ‘기둥’을 뜻하는 ‘Haligi(할리기)’로 명명된 프로젝트 할리기(Project Haligi)는 2019년 7월부터 시작되었으며 사이판, 티니안, 로타의 전봇대를 장식해 사이판에서는 30개, 로타에서는 11개의 전봇대에 자원한 지역 예술가들의 그림이 새겨졌다.

    북마리아나 제도의 주지사 부인인 디안 토레(Diann Torres)는 “마리아나의 언어와 문화를 소개하고 싶은 마음을 담아, 우리의 섬들을 멋지게 장식하고 싶었다”라고 전하며 프로젝트 할리기를 소개했다. 더불어 “작품이 그려진 전봇대 앞을 지나치는 모든 사람들이 마리아나 현지의 예술을 감상한 후, 그들의 삶 속에서 보다 더 큰 희망, 즐거움, 행복을 느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 로타 테테토 해변의 전봇대/사진제공=마리아나관광청
    ▲ 로타 테테토 해변의 전봇대/사진제공=마리아나관광청

    마리아나 관광청(MVA, Marianas Visitors Authority)의 매니징 디렉터 프리스칠라 M. 이아코포(Priscilla M. Iakopo)는 “프로젝트 할리기를 통해 행복과 영감을 전파하는데 일조해 준 모든 자원 예술가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 여전히 작업을 기다리는 많은 전봇대들이 남아 있고 할리기 프로젝트의 일원이 되기를 희망하거나 추가 정보를 문의하는 모두에게 참가를 격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프로젝트 할리기의 최종 목표는 마리아나 세 섬의 총 220개 전봇대를 장식하는 것으로서 현재 사이판에서는 비치 로드(Beach Rd.), 페일 먼시그너 게레로 로드(Pale Msgr. Guerrero Rd.), 에어포트 로드(Airport Rd.), 아이사 드라이브(Isa Drive)에서 프로젝트 전봇대들을 만나볼 수 있다. 로타에서는 피나탕 공원(Pinatang Park), 타타촉 해변(Tatachok Beach), 테테토 해변(Teteto Beach), 구아타 해변(Guata Beach)에서 찾을 수 있으며, 티니안에서는 존스 해변(Jones Beach), 브로드웨이(Broadway), 산 호세(San Jose), 마르포 하이츠(Marpo Heights)와 캐롤라이나 하이츠(Carolinas Heights)에 위치하고 있다.

    전봇대가 세워져 있는 각각의 구역은 바다, 역사·문화, 꽃, 자연 등과 같이 각각의 지정된 테마를 선보인다. 프로젝트 할리기 지원서와 추가적인 정보는 해당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제출용 작품에는 반드시 차모로와 캐롤라이나 문화에 대한 설명이 포함되어 있어야 한다. 11세 이상의 참가자는 부모의 동의와 감독 하에 참가할 수 있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