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인터넷

AI 통번역 서비스 '네이버 파파고', 오프라인 번역 출시

기사입력 2019.11.11
언어팩 미리 다운로드해두면 ‘언제 어디서나’ AI 번역 경험… 한·영·중·일 지원
25일까지 출시 기념 이벤트 진행… 설문 응답자 선착순 3천명에게 네이버페이 포인트 지급
  • /네이버 제공
    ▲ /네이버 제공
    네이버가 제공하는 인공지능(AI) 통번역 서비스 파파고가 ‘오프라인 번역’ 기능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신규 기능 출시를 맞아, 네이버페이 포인트를 지급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오프라인 번역’은 네트워크 환경이 원활하지 않은 해외에서도 파파고를 언제 어디서나 마음껏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기능이다. 사용법은 간단하다. 앱 왼쪽 상단 삼선 메뉴에 위치한 오프라인 번역 기능을 클릭한 뒤, 방문할 지역 등에 적합한 언어팩을 미리 설치해두면 된다.

    이후 사용자가 네트워크가 없는 지역에 진입하게 되면, 앱 자체적으로 네트워크 환경을 감지해 오프라인 번역 모드로 자동 전환된다. 오프라인 번역 기능은 한국어·영어·중국어·일본어로 이루어진 총 12개쌍의 언어에 대해 사용 가능하다.

    사용자 입장에서는 인프라가 충분치 않은 해외 지역이나 지하철 또는 엘리베이터처럼 네트워크 음영 지역에서도 AI 번역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게 돼, 보다 편리해진 셈이다.

    신중휘 파파고 리더는 “파파고만의 AI 번역 모델을 소형화해, 작은 용량으로도 효율적으로 AI 번역 기술을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라며 “사용자들이 언제 어디서나 자유롭게 언어의 장벽을 넘나들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고도화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파파고는 오프라인 번역 출시를 기념해, 오는 12일부터 25일까지 설문 응답자 3000명을 대상으로 네이버페이 포인트를 지급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