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빛·영상·음악 결합한 라이트 쇼…DDP 외관에 대형 라이트 쇼 펼쳐진다

기사입력 2019.11.08
  • 오는 12월 20일부터 내년 1월 3일까지 자하 하디드가 설계한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건물 외벽이 거대한 전시장으로 변신한다. 해가 지고 어두워지면 DDP의 시그니처인 은빛의 굴곡진 외관에 화려한 빛과 영상, 음악이 결합된 대형 라이트 쇼가 펼쳐진다. 그 압도적 규모와 눈을 뗄 수 없는 역동성이 동대문의 야경을 완전히 바꿔놓을 것으로 기대된다.

  • DDP LIGHT 해외 메인작가 대표작품(사진출처=서울시)
    ▲ DDP LIGHT 해외 메인작가 대표작품(사진출처=서울시)

    서울시와 서울디자인재단은 DDP 건물 전면을 대형스크린으로 활용해 다양한 콘텐츠의 미디어 파사드를 선보이는 겨울 빛 축제 'DDP 라이트(LIGHT)'를 올해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DDP 라이트'를 호주의 겨울인 5월 말 열려 관광객을 끌어모으고 있는 ‘비비드 시드니(Vivid Sydney)’ 같은 대표적인 야간 관광콘텐츠로 발전시켜나간다는 계획이다. DDP가 서울의 문화자산으로 성장하고 동대문을 중심으로 지역경제와 관광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세계 여러 도시에서도 관광객이 크게 주는 늦가을~겨울철 빛축제를 개최해 관광자산으로 활용하고 있다. ‘비비드 시드니’ 외에도 중국 하얼빈(1~2월), 일본 오사카(12월), 벨기에 겐트(2월), 프랑스 리옹(12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12~1월), 핀란드 헬싱키(1월) 등에서 유명한 빛 축제가 열리고 있다.

    'DDP 라이트'의 올해 주제는 '서울 해몽(SEOUL HAEMONG)'으로, 서울과 동대문의 역사와 현재, 미래를 데이터 시각화 콘텐츠로 보여줄 예정이다. 터키 출신의 세계적인 미디어 디자이너 레픽 아나돌(Refik Anadol)가 메인작가로 참여하고 AI를 활용한 미디어 파사드 연출 분야를 선도하는 민세희 씨가 총감독을 맡아 협업한다.

    서울과 동대문의 과거를 보여주는 사진과 시민들이 직접 찍은 서울사진 데이터를 수집하고 이를 AI(인공지능)와 머신러닝 같은 기술로 해석·재조합해 빛과 영상으로 표현한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