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따뜻하면서도 고급스럽게’…겨울 감성 더한 다운 자켓 출시!

기사입력 2019.11.08
  • 올겨울 패션 트렌드는 패딩 아우터가 일상 웨어로 영역이 확장하면서 스포티한 디자인이 주력이던 기존 패딩 스타일에서 고정관념을 탈피한 다채로운 스타일의 패딩 출시가 이어지고 있다.

    부피감을 줄인 코트형부터 캐주얼한 야상형, 뉴트로 감성의 푸퍼형 등 소비자 취향에 따른 선택의 폭이 넓어지고 있다.

  • 박보검, 헤리온 구스 다운 자켓 화보 / 사진제공=아이더
    ▲ 박보검, 헤리온 구스 다운 자켓 화보 / 사진제공=아이더

    아웃도어 브랜드 아이더는 구스 다운 충전재 적용으로 보온성을 제공하는 동시에 풍성한 퍼(Fur) 디자인으로 고급스러움을 더한 야상형 롱다운 자켓인 ‘헤리온(Herion) 다운 자켓’을 내놓았다. 남성용과 여성용 버전으로 각각 출시되어 같은 듯 다른 느낌의 커플 아우터로도 제격이다.

    아이더의 ‘헤리온(Herion) 다운 자켓’은 옥스포드 조직의 원단을 사용해 캐주얼한 느낌을 강조했다. 구스 다운 충전재를 적용하여 가벼움과 따뜻함을 동시에 제공한다. 주머니는 봉제선이 없는 핫멜트 기법을 적용해 깔끔하게 마무리했고, 자석스냅이 달려 있어 소지품을 쉽게 넣고 꺼낼 수 있다.

  • 이다희, 헤리온 구스 다운 자켓 화보 / 사진제공=아이더
    ▲ 이다희, 헤리온 구스 다운 자켓 화보 / 사진제공=아이더

    심플한 디자인의 기본형 야상 스타일로 어느 종류의 옷과 매치해도 잘 어울린다. 남성용 ‘헤리온(Herion) 다운 자켓’의 경우, 지퍼 여밈을 가려주는 디자인으로 포멀 웨어와 함께 코트 대신 착용하기에도 좋다. 여성용 경우, 패딩 특유의 부해 보이는 부피감을 줄이고 여성스러운 느낌을 강조할 수 있도록 허리 부분에 스트링를 적용했다.

    허벅지를 덮는 기장과 목까지 올라오는 지퍼 여밈으로 한 층 더 강화된 보온성을 선사한다. 이에 더해 풍성한 퍼 트리밍이 적용된 후드는 고급스러움과 따뜻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후드에 달린 퍼 트리밍은 탈부착이 가능해 상황에 따라 손쉽게 스타일의 변화를 줄 수 있다. 남성용은 블랙 라쿤 퍼, 여성용은 화이트 브라운의 줄무늬 투톤 블루 폭스 퍼가 각각 디자인되어 멋스럽다.

  • 밀레의 ‘GTX 판테온 다운’, 마운티아 ‘루피다운자켓’
    ▲ 밀레의 ‘GTX 판테온 다운’, 마운티아 ‘루피다운자켓’

    밀레의 ‘GTX 판테온 다운’은 완벽한 방풍∙투습∙보온 기능성 원단인 ‘고어텍스 인피니엄™(GORE-TEX® INFINIUM™)’을 적용해 고산과 극지의 기후와 환경에서도 눈보라와 혹한을 완벽히 차단하고 내부의 땀과 습기는 신속히 배출해 어떤 환경에서도 최상의 활동성을 제공하는 고기능성 제품이다. 특히, 획기적인 복원력을 갖춘 구스 다운 충전재를 적용하여 내한성을 강화했으며 퀼팅선이 드러나지 않는 안사시형 다운으로 피팅감을 더욱 살렸다.

  • 마운티아는 올 겨울 트렌드 아이템으로 떠오른 푸퍼 스타일의 숏패딩 ‘루피다운자켓’을 선보였다. ‘루피다운자켓’은 일명 ‘근육맨 패딩’이라 불리는 풍성한 실루엣의 복고풍 스타일 숏패딩으로 남녀공용으로 출시됐다. 심플한 디자인에 어깨 부분 배색을 적용해 레트로 감성을 더한 것이 특징이며, 거위 다운 충전재를 적용해 가볍고 보온성이 뛰어나다.

  • 다이나핏 네오 미들다운 / 사진제공=다이나핏
    ▲ 다이나핏 네오 미들다운 / 사진제공=다이나핏
    다이나핏은 겨울 시즌을 앞두고 보온 기능성을 대폭 강화한 다운점퍼를 선보였다. 외부로 발산되는 열을 다시 내부로 반사하는 체열 반사 소재(HEAT-FIT)를 안감 등판에 적용해 최적의 신체 온도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큰 특징이다.
     
    1020 세대를 겨냥한 트렌디한 ‘네오 미들다운’은 심플한 원포인트 디자인으로 교복이나 캐주얼, 받쳐입는 옷의 색상 등에 구애 받지 않고 세련된 스타일링을 완성할 수 있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