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아시아나항공 오늘 본입찰 진행, 새 주인은 누구?

기사입력 2019.11.07
  • 사진출처=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 사진출처=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아시아나항공의 새 주인을 결정하기 위한 본입찰이 7일 진행된다. 아시아나항공의 모회사인 금호산업과 매각주간사인 크레디트스위스(CS)증권은 이날 본입찰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본입찰 서류 마감은 오후 2시로 알려졌다.

    애경그룹과 HDC현대산업개발이 유력 인수 후보로 떠오른 가운데 사모펀드 KCGI가 어떤 전략적투자자(SI)를 구했을지와 SK와 GS 등 대기업이 ‘깜짝’ 참여할지 등이 변수로 꼽히는 상황이다.

    이번 매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 6,868만8,063주(지분율 31% 구주)와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하는 보통주식(신주)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금호산업은 본입찰 서류를 받으면 1∼2주간 심사를 거쳐 이달 중 우선인수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다음달까지 주식매매계약 체결을 거쳐 연내 매각을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아시아나항공은 물론 에어서울, 에어부산, 아시아나IDT 등 6개 자회사까지 한번에 '통매각'하면 매각가는 2조원 안팎까지 높아질 수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국내 2위 항공사로 중국 등 취득이 어려운 해외 노선을 포함해 70여 개 국제선을 보유하고 있다. 다만, 7조원이 넘는 부채를 떠안아야 하고 항공기 노후화 등에 따라 추가로 적지 않은 투자가 이뤄져야 한다는 점 등이 부담 요인으로 꼽힌다.

    한편, 이번 본입찰이 유찰될 가능성도 있다. 이 경우 채권단이 재매각을 추진하게 된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