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

일본여행불매, 가장 큰 수혜주는 ‘대만’…일본 여행 빈자리 대만 등 '동남아'가 채워

기사입력 2019.10.11
  • 사진출처=픽사베이
    ▲ 사진출처=픽사베이

    일본행 해외여행을 꺼려하는 사람들이 늘면서 다른 여행지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티몬이 지난 2개월간의 항공권 예약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일본행 해외여행 수요가 감소한 대신 대만 타이페이, 태국 방콕, 괌 등의 동남아 지역의 인기가 높아졌다.
     
    티몬 항공권 예약 데이터에 따르면, 불매운동 영향이 본격화된 8월부터 9월까지 2개월 간의 일본 항공권 발권 건수는 지난해 동기 대비 약 78% 감소했다. 일본으로 가는 뱃길 역시 마찬가지다. 한국인이 관광객 대다수를 차지하는 대마도의 경우 페리 승선권 매출이 같은 기간동안 92% 감소했다. 전통적으로 일본여행 수요가 높은 휴가철과 명절 연휴에도 불구하고 수요 감소가 특히 컸다.

  • 사진출처=픽사베이
    ▲ 사진출처=픽사베이

    일본여행의 빈자리는 방콕, 괌, 타이페이 등의 동남아 지역들이 메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티몬의 올해 8~9월 항공권 예약 매출 비중에서 동남아는 39%로 1위를 차지한 가운데 일본은 3%를 차지하는 데 그쳤다. 이는 지난해 16%보다도 13%포인트 감소한 규모다. 반면 동남아는 약 10%포인트 증가했다.  
     
    8~9월 항공권 예약일 기준 발권 순위에서도 1위~5위를 다낭, 방콕, 괌, 타이페이, 세부 등 동남아 지역이 모두 차지했다. 오사카, 도쿄, 후쿠오카 등 일본 도시들이 모두 5위 안에 포함되어 있던 지난해와는 대조적이다. 특히 10위권 밖이던 타이페이는 지난해 대비 다섯 계단, 괌은 네 계단 상승했다. 이 여행자들은 비교적 비행시간과 여행 환경이 비슷해 일본의 대체 여행지로 떠오르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들 대체 여행지는 해외여행 수요가 높은 연말에도 강세를 보인다. 12월에 출발하는 항공권 예약을 분석한 결과, 하와이 호놀룰루, 방콕, 괌, 다낭, 타이페이 순으로 1~5위를 차지했다. 최소 4일의 휴가가 보장된 내년 설 연휴(1월 말) 기간의 경우에도 괌, 방콕, 다낭, 호놀룰루, 타이페이가 상위권에 올랐다.

  • 사진제공=티몬
    ▲ 사진제공=티몬

    한편 티몬은 오는 10월 14일까지 이러한 인기 여행지를 포함한 다양한 여행상품을 특가 판매하는 ‘여행페어’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이번 프로모션은 동남아, 남태평양, 유럽 등 지역별 전노선 항공권, 패키지 상품 등을 특가로 판매하며, 5일간 매일 새로운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가장 대표적인 추천 상품으로는 대만 와이파이도시락(1일권) 상품을 2,900원에 면세점 할인쿠폰 및 도시락톡 120분 무료 제공 구성품과 함께 판매한다.  

    일본 대체 여행지로 각광받는 동남아 및 하와이도 다양한 특가 상품이 준비되어 있다. 10일에는 아름다운 베트남 전통 무용의 매력을 감상할 수 있는 다낭 차밍쇼 입장권을 성인/소아 기준 15,900원에 판매하며, 11일에는 방콕+파타야 5일 패키지(359,000원/이스타항공/10월 출발), 세부 솔레아리조트 3박 5일 패키지(299,000원/제주항공/11월 출발) 등을 판매할 예정이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