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방송

'진지적 참견 시점' 장성규, 굿모닝FM '뀨디'로 재탄생! 라디오 진행 중 울컥한 이유는?

기사입력 2019.10.12
  • 오는 (12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 73회에서는 장성규의 전쟁 같은 라디오 데뷔 현장이 공개된다.

    그는 긴장감 넘치는 라디오 DJ 데뷔 현장 속에서 기저귀를 찾는가 하면 눈물까지 보일 뻔했다고 전해져 시선이 쏠린다.
  • 사진 제공=MBC‘전지적 참견 시점’
    ▲ 사진 제공=MBC‘전지적 참견 시점’
    굿모닝FM '뀨디'가 되어 처음으로 라디오 진행석에 앉게 된 장성규는 "손발이 차가워졌어"라고 말하는 것은 물론 기저귀까지 찾으며 극도의 긴장감을 드러냈다. 지켜보는 매니저까지 심장 떨리게 만든 장성규의 라디오 현장은 보는 이들까지 손에 땀나게 했다.

    이에 매니저는 장성규를 위한 세심한 행동을 보이며 관심을 끌었다. 장성규가 라디오 진행을 하는 동안 매니저는 실시간 정취 애플케이션을 통해 그를 향한 응원 댓글을 남기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또한, 장성규가 청취자와 전화 연결을 하던 중 청취자의 목소리에 울컥했다고 해, 과연 어떤 청취자가 장성규의 눈물샘을 자극했을지 궁금증을 자극시킨다.

    MBC 간판 라디오 굿모닝FM '뀨디'로 재탄생한 장성규의 모습은 오늘(12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 < 장성규 & 하동균 > 전지적 참견 시점 73회 예고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