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세대교체’ 한화그룹, 전문 경영인 전면 배치& 7개 계열사 사장단 교체

기사입력 2019.09.23
  • TVC를 통해 한화가 전하는 ‘오늘’과 ‘내일’에 관한 이미지/사진=한화그룹
    ▲ TVC를 통해 한화가 전하는 ‘오늘’과 ‘내일’에 관한 이미지/사진=한화그룹
    '인류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번영에 함께 한다'는 모토로 혁신을 꾀하는 한화그룹이 계열사 대표이사를 대거 교체했다. 

    한화그룹은 한화시스템, ㈜한화 기계부문, 한화테크윈, 한화정밀기계, 한화케미칼,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첨단소재부문, 한화에너지 등 7개 계열사에 신임 대표이사를 내정했다고 23일 밝혔다. 각사 일정에 따라 주주총회와 이사회 등을 거쳐 최종 선임 예정이다.

  • 한화그룹 계열사 대표이사들/사진=한화그룹
    ▲ 한화그룹 계열사 대표이사들/사진=한화그룹
    한화그룹은 대내외적으로 불확실한 경영환경 속에서 경영 내실화를 통해 미래 지속경영 기반을 마련하겠다는 판단으로 이번 인사를 추진했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각 사가 영위하고 있는 업(業)에 대한 전문성과 성과가 검증된 전문경영인들을 대표이사로 포진해 차세대 산업을 이끌어나간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밝혔다.

    한화시스템은 ㈜한화 기계부문, 한화정밀기계, 한화테크윈 대표이사인 김연철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시켰다.

    ㈜한화 화약방산부문 대표이사를 맡고 있는 옥경석 사장은 ㈜한화 기계부문도 맡게 됐다.

    한화정밀기계는 현재 사업총괄역을 맡고 있는 이기남 전무가, 한화케미칼은 화학, 에너지 분야 전문가 이구영 부사장이 대표이사로 내정됐다.

    그 밖에 류두형 한화에너지 대표이사 부사장은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첨단소재부문의 새로운 대표이사로 내정됐다.

    류두형 신임 대표이사는 전신인 한화종합화학으로 입사해 영업팀장, 자동차소재사업부장 등 다양한 분야를 거쳤다.

    한화에너지는 정인섭 부사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했다. 정인섭 신임 대표이사는 대우그룹 비서실, KPMG 컨설팅, 벽산건설 해외사업담당, 한화생명 해외사업팀장 등을 거친 글로벌 전략 전문가다. 미국, 호주, 베트남, 스페인, 아일랜드 등 글로벌 사업 확장을 맡는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