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일반

‘태풍’, 9월 1주 차 트위터 화제의 키워드… ‘바람·피해’ 등 연관어 최상위

기사입력 2019.09.10
  • ‘태풍’이 9월 1주차의 트위터에서 화제의 키워드로 꼽혔다.

    트위터가 다음소프트와 함께 지난 한 주 간(9월 2일~9월 8일) 트위터 상에서 이슈가 된 주요 키워드를 분석한 결과 ‘태풍’이 화제의 키워드에 올랐다. 지난 주말 한반도를 강타한 제13호 태풍 ‘링링’을 두고 다양한 대화가 오간 결과다.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든 7일 하루 트위터에서는 바람소리, 바람장난, 태풍경보, 재난 문자 등 태풍 관련 키워드가 실시간 트렌드를 장악했으며, 24만 건에 달하는 트윗이 쏟아졌다.

  • 사진=‘인사청문회’ 소셜 매트릭스 연관어 분석
    ▲ 사진=‘인사청문회’ 소셜 매트릭스 연관어 분석

    연관어 최상위에는 ‘바람’, ‘피해’ 키워드가 올랐다. 제13호 태풍 ‘링링’이 초속 30m를 넘나드는 강풍을 동반하며 바람에 의한 피해가 속출했기 때문이다. 기록적인 강풍 속에 전국적으로 사상자 27명, 농작물 피해 면적 1만 4천㏊와 3천650여 곳의 시설물 피해가 집계됐다. 트위터 이용자들은 태풍 피해 현장이 담긴 이미지와 영상을 공유하며 이번 태풍의 위험함을 알렸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인천 태풍 후 요약;” 라고 인천 시내의 신호등으로 추정되는 사진을 올렸고, 해당 트윗은 1만 6천 건에 달하는 리트윗과 4천9백 건 가량의 마음에 들어요를 이끌어 냈다.
     
    태풍 피해 소식과 함께 태풍 정보, 피해 예방법 등이 활발히 공유되며 ‘안전’ 키워드도 연관어로 확인됐다.  트위터에서는 ‘태풍 시 효과적으로 창문 테이핑 하는 법’, ‘태풍이 지나간 후 대처 방법’ 등이 담긴 트윗이 다수 확인됐다. 한 트위터 이용자가 “태풍 시 효과적으로 창문 테이핑 하는 법”라고 올린 트윗은 1만 건이 넘는 리트윗과 4천3백 건에 달하는 마음에 들어요를 얻었다.

  • 사진=@wildcatclub_ 트윗 캡처
    ▲ 사진=@wildcatclub_ 트윗 캡처

    트위터 이용자뿐 아니라 정부부처도 트위터를 이용해 태풍 상황을 전달하며 ‘태풍특보’ 키워드도 연관어로 집계됐다. 청와대(@TheBlueHouseKR)를 비롯해 행정안전부(@withyou3542), 기상청(@kma_skylove), 국토교통부(@Korea_land) 등은 공식 트위터 계정을 이용해 태풍 관련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했다.

    7일 오전 기상청이 “가능한 오늘 할 일을 내일로 미뤄주시길 부탁드립니다”며 올린 트윗은 5천 건가량의 리트윗과 1천1백 건의 마음에 들어요를 이끌어 내기도 했다. 

  • 사진=기상청(@kma_skylove) 트윗 캡처
    ▲ 사진=기상청(@kma_skylove) 트윗 캡처
    태풍 관련 보도가 ‘서울’에 치중됐다는 의견이 나오며 ‘서울’ 키워드도 연관어로 확인됐다.  일부 트위터 이용자들은 “태풍에 직접적인 피해를 입을 곳은 인천인데 태풍 위치를 서울 서쪽 100㎞ 이렇게 적는 건 아니지 않나?”, “서울이 태풍 영향권에 있어서 언론에서 보도를 많이 하고 있다”라며 서울 중심의 보도를 지적했다. 이에 한 트위터 이용자는 “사실을 호도하는 트윗”이라며 “서울로 가서 더 보도가 되는 것도 있으나 실제로 강한 태풍이라 보도가 많이 되는 것이다”고 반박하기도 했다.
     
    태풍으로 발생한 에피소드가 트위터에서 큰 관심을 받으며 ‘집’ 키워드도 연관어로 확인됐다. 한 트위터 이용자가 “사실 오늘 동생 생일인데 태풍으로 인해 동생이 집에 못 옴”라며 부모님과의 대화 내용을 올렸고, 해당 트윗은 1만 6천 건에 달하는 리트윗과 5천2백 건 가량의 마음에 들어요를 이끌어 냈다.
  • 사진=@irune_cyp 트윗 캡처
    ▲ 사진=@irune_cyp 트윗 캡처

    트위터에서 공유된 CCTV 영상이 논란이 되며 ‘강아지’ 키워드도 연관어에 올랐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태풍에 날아가버린 강아지 cctv 영상”라며 6초가량의 짧은 영상을 올렸고, 해당 영상은 8만 건이 넘는 조회 수를 기록했다.

    이에 트위터 이용자들은 “강아지 어떡해ㅜㅜ”, “강아지가 안 다쳤기를”라며 강아지가 무사하길 기원했다. 현재 영상 속에 등장했던 강아지는 큰 사고 없이 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