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HD영상] "안 친해서→사실 친해요"…'달리는 조사관' 최귀화, 이요원 향한 입장 번복?

기사입력 2019.09.09
  • '달리는 조사관'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 '달리는 조사관'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달리는 조사관' 최귀화가 이요원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9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에서는 OCN 새 수목드라마 '달리는 조사관'(극본 백정철, 연출 김용수) 제작발표회가 열려 이요원, 최귀화가 참석했다.

    '달리는 조사관'은 평범한 인권증진위원회 조사관들이 그 누구도 도와주지 못했던 억울한 사연을 가진 사람들을 위해 싸워나가는 사람 공감 통쾌극이다. 극 중 이요원은 팩트가 우선인 원칙주의 조사관 '한윤서'를, 최귀화는 뜨거운 마음으로 조사를 진행하는 검찰 파견 조사관 '배홍태'를 맡아 극과 극 조사 방식을 보여줄 전망이다.

  • ▲ '달리는 조사관' 이요원·최귀화, "저희 안 친해요" (The Running Mates: Human Rights)

    이날 본격적인 질의응답에 앞서 진행된 포토타임에서는 이요원, 최귀화의 커플 포토 타임이 진행됐다. 다정한 포즈를 요청하는 취재진의 요청에 최귀화는 어색한 듯 "안 친해서요"라고 말하면서도, 결국 팔짱을 끼는 다정한 포즈를 취해 훈훈함을 더했다.

    이어진 질의응답 시간에 최귀화는 드라마 현장을 적응하는 것에 있어, 이요원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며 "이요원 씨가 저보다 한참 선배님이시다. 제가 드라마가 사실은 익숙하지가 않다 보니까, 오류도 많이 범하고 현장에서 좀 개인적으로 부족하다는 것을 많이 느낀다. 그럴 때 이요원이 많이 잡아줬다. 그런 것들을 보면서 경력을 무시할 수 없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최귀화는 이요원에 대해 "일단 너무 아름다우시고, 솔직하고 반전 매력이 있다. 시원시원한 성격이라서 좋다"라며 "포토 타임 중 친하지 않다고 했던 것은 사실 친한데, 극 중 역할 때문에 친해지지 않으려고 한다는 뜻이었다. 오해가 없으셨으면 좋겠다"라고 해명했다.

    한편 OCN 새 수목드라마 '달리는 조사관'은 오는 18일(수) 밤 11시 첫 방송된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