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방송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특별한 재능으로 꿈을 향해 첫 발자국 내디뎌... '꿈'을 그리다

기사입력 2019.09.09
  •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긴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 측은 15회 방송을 앞둔 9일, 열여덟 생애 처음으로 자신의 ‘꿈’을 향해 도전하는 준우(옹성우 분)와 지친 하루 끝에 그를 위로하는 수빈(김향기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키이스트
    ▲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키이스트
    지난 방송에서 준우는 자신을 외면하고 돌아선 아빠(최재웅 분)를 찾아가 못다 한 말을 전했다. 준우를 걱정하던 수빈은 그를 위로하기 위해 몰래 집을 나섰다. 비록 편지 한 장 남기는 것이 수빈의 최선이었지만, 준우는 큰 위로를 받았다.

    다음날, 준우의 생일을 맞아 수빈과 친구들은 깜짝 파티를 준비했다. 하지만 준우는 애써 그를 돌려보내려 했고, 수빈은 속상하고 서운한 마음을 내비쳤다. 그치만, 서로의 진심을 너무도 잘 알기에 수빈은 아무 말 없이 그를 안아주었고, 준우는 애틋한 입맞춤으로 따뜻한 설렘을 안겼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미술학원을 찾은 준우의 모습이 담겨있어 호기심을 자아낸다. 앞선 방송에서 자신이 가장 좋아하고, 잘할 수 있는 ‘그림’이라는 재능을 발판삼아 막연한 ‘꿈’을 그려나갔던 준우가 수빈의 응원과 한결(강기영 분)의 도움 속에 그 ‘꿈’을 향해 첫발을 내디딜 전망이다.

  •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키이스트
    ▲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키이스트
    그런가 하면 이어진 사진은 한밤중 데이트에 나선 준우와 수빈의 모습을 담고 있다. 지친 하루의 끝에서 수빈의 어깨에 살포시 기댄 준우와 그의 머리를 쓰다듬는 수빈의 따뜻한 손길이 설렘을 유발한다. 함께 있는 것만으로도 서로의 위로가 되는 두 사람의 모습이 가슴을 두근거리게 만든다.

    오늘(9일) 방송되는 15회에서는 ‘꿈’을 향해 달려가는 준우, 엄마에게 자신들을 믿어달라고 말하는 수빈의 용기 있는 모습이 그려진다. 

    ‘열여덟의 순간’ 제작진은 “생애 처음 ‘꿈’을 갖게 된 준우의 뜻깊은 도전이 시작된다. 특별한 ‘재능’과 소중한 ‘꿈’을 통해 서서히 세상 속에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낼 열여덟 준우의 변화와 성장을 끝까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둔 ‘열여덟의 순간’ 15회는 오늘(9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