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백로(白露), 밤 기온이 내려가 이슬이 맺히는 절기

기사입력 2019.09.08
  • 9월 8일인 오늘은 밤 기온이 이슬점 이하로 내려가 이슬이 맺힌다는 절기 ‘백로(白露)’다.

    백로가 되면 가을의 기운이 본격적으로 드러난다. 이즈음 태풍과 해일로 곡식 피해를 보기도 하지만, 대체로 맑은 날씨가 이어지며 완연한 가을의 기운이 나타난다.

  • 사진=픽사베이
    ▲ 사진=픽사베이

    백로는 벼농사의 풍흉을 결정하는 시기이기도 하다. 벼는 늦어도 백로 전까지 이삭이 패어야 잘 익기 때문이다. 백로가 되어 서리가 내리면 찬 바람이 불어 벼의 수확량이 줄어들고, 백로가 지나서 여문 나락은 결실하기 어렵다. 농가에서는 백로 전후에 부는 바람을 관찰해 풍흉을 점치기도 했는데, 백로에 바람이 많이 불면 벼농사에 해가 많고 나락이 여물더라도 색이 검게 된다고 믿었다.

    백로는 보통 음력 8월 초순이지만, 7월 말에 들면 계절이 빨라 참외나 오이가 잘 된다고 여겼다. 또한, 음력 8월 백로에 오는 비는 대풍의 징조라고 생각했다. 이외에 백로는 포도가 익는 시기로 ‘포도순절’이라고 부르기도 했다.

    중국에서는 백로를 5일씩 삼후(三候)로 나누어 초후에는 기러기가 날아오고, 중후에는 제비가 강남으로 돌아가며, 말후에는 뭇 새들이 먹이를 저장한다고 여겼다.

    한편, 백로 무렵은 추수할 때까지 잠시 일손을 쉬는 때로 조상의 묘를 찾아 벌초를 시작하고, 과거 부녀자들은 부모를 뵈러 친정에 가기도 했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