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에 통계

“탈모시장 큰손 바뀐다”…탈모관리용품 구매 5명 중 3명은 ‘여성’

기사입력 2019.08.16
  • 탈모시장의 큰 손이 남성에서 여성으로, 중장년 세대에서 젊은 세대로 주 고객층이 변하고 있다.

    온라인쇼핑사이트 G마켓이 올해(1월~7월) 탈모관리용품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여성 고객의 구매 비중이 60%를 차지해 남성(40%)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5년 전인 2014년 한 해 기준, 남성의 탈모관리용품 구매 비중이 56%로 여성보다 높았던 것과 상반된 결과다.

  •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7년 기준 국내 탈모인 중 여성 비율은 45%로 남성보다 다소 낮게 나타났다. 하지만 이는 상대적으로 남성보다 탈모 증상의 정도가 약한데다, 전문 병원을 찾기 전 스스로 관리를 하기 때문인으로 분석된다.

  • 올해 탈모관리용품의 연령별 비중을 살펴보면, 40대가 40%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이어 30대가 36%로 2위를, 그 외 50대 이상은 14%, 20대는 10%로 뒤를 이었다. 직장 생활 등 사회 활동이 가장 활발한 3040세대가 가장 적극적으로 탈모 관리를 하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올해 2030세대 구매 비중은 46%로, 작년 동기 대비 7% 포인트 증가하며 2030세대 젊은 층의 구매 비중이 갈수록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년 전인 2014년 한 해와 비교해서는 10% 포인트 급증했다. 스트레스 등의 요인으로 탈모 연령대가 점점 젊어지는 것으로 풀이되며, 탈모가 본격화되기 전 비용과 시간을 투자해 적극적으로 관리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 인기 탈모 관리 용품은 가정용 ‘탈모치료기’로, 올해 판매량이 작년 대비 319%로 급증했다. 이 외 진동으로 두피를 마사지해 주는 ‘두피마사지’ 판매가 37% 증가했고, ‘탈모샴푸(20%↑)’와 ‘흑채(8%↑)’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