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여행

광복절 가볼 만한 곳…일제강점기 아픈 역사를 되돌아볼 수 있는 국립공원 두 곳

기사입력 2019.08.14
  • 국립공원공단은 광복 74주년을 맞아 오대산과 한려해상국립공원에서 일제강점기 아픈 역사를 되돌아보는 탐방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어떤 곳들이 우리의 아픈 역사의 흔적으로 남아있는지 알아보자.

    오대산국립공원
  • 오대산 화전민 가옥 터(사진출처=국립공원공단)
    ▲ 오대산 화전민 가옥 터(사진출처=국립공원공단)

    오대산에는 일제강점기, 목재 수탈과 노동력 착취 등의 이유로 화전민 마을이 생겨났으며, 현재까지도 월정사와 상원사의 선재길 구간에 화전민 가옥터 50여 곳이 남아있다.

  • 오대산 보메기(사진출처=국립공원공단)
    ▲ 오대산 보메기(사진출처=국립공원공단)

    오대산 일대의 지명에서도 일제 시대의 노동력 수탈 흔적을 찾아볼 수 있다. 오대천 상류의 ‘보메기’는 계곡의 보를 막아 나무를 쌓아 놓은 뒤 비를 이용하여 한꺼번에 무너뜨려 이동시켰다는 데에서 비롯된 지명으로 목재 수탈 과정에 이용되었다.

  • 오대산 회사거리(사진출처=국립공원공단)
    ▲ 오대산 회사거리(사진출처=국립공원공단)

    ‘회사거리’는 오대산에서 이송한 목재를 가공했던 조선총독부 산하 목재회사가 있던 자리에서 유래한 지명이다. 회사거리 인근에는 나무를 운반할 때 이용했던 목도를 체험할 수 있는 목도 체험물이 설치되어 있다. 오대산국립공원의 탐방 과정 중 하나인 선재길 해설은 일제 강점기에 이곳에서 일어난 목재 수탈, 노동력 착취 등의 역사를 알려준다.

    오대산 탐방 과정은 국립공원공단 사이트에서 예약을 받으며 선재길 탐방 과정은 매주 토요일 1차례(오전 10시) 진행한다.

    한려해상국립공원
  • 지심도에 남아 있는 포진지(사진출처=국립공원공단)
    ▲ 지심도에 남아 있는 포진지(사진출처=국립공원공단)

    한려해상국립공원 지심도는 경상남도 거제시 일운면 지세포리에서 동쪽으로 1.5km 떨어진 섬이다. 동백섬으로 불리며 매년 약 13만 명이 방문하는 관광명소로 유명하지만, 과거 일제강점기 해군기지로 사용된 아픈 흔적이 남아있다.

  • 지심도 일본군 소장 사택(사진출처=국립공원공단)
    ▲ 지심도 일본군 소장 사택(사진출처=국립공원공단)

    원형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는 4개의 포진지를 비롯하여 탄약과 포탄을 저장하던 지하벙커식 탄약고, 탐조등 보관소, 일본군 소장 사택, 방향지시석 등은 일제강점기의 역사를 되짚어보게 만든다.
        
    지심도 탐방 과정은 해설을 통해 원시림의 모습을 간직하고 있는 아름다운 지심도의 현재와 일제강점기 해군기지였던 아픈 과거를 함께 느낄 수 있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