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방송

더 짠내투어, 모스크바의 랜드마크 잇따라 소개한 규현

기사입력 2019.08.12
  • 오늘(12일, 월) 밤 11시 방송되는 tvN '더 짠내투어'가 세 번째 여행지인 러시아 모스크바로 떠난다. 예술과 문학의 도시이자 떠오르는 미식의 도시 모스크바에서 규현, 이용진, 한혜진은 개성이 묻어나는 설계로 '만렙 여행자'의 면모를 뽐낸다. 특히 이번 모스크바 투어는 '짝꿍 특집'으로 진행돼 재미를 더할 전망이다.

  • 사진제공=CJ ENM 미디어
    ▲ 사진제공=CJ ENM 미디어

    규현과 배우 진세연, 이용진과 가수 광희-진해성, 한혜진과 박명수가 각각 짝꿍으로 활약하며, 설계자와 짝꿍이 얼마나 환상적인 호흡을 보여줬는지 평가하는 '쿵짝' 지수가 특별 항목으로 추가돼 어느 때보다 치열한 대결이 예상된다.

    첫째 날 설계를 맡은 규현은 진세연과 '882'라는 팀명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규현의 별명 '규팔'의 8과 세연의 별명인 '세팔'의 8, 여기에 규현투어의 트레이드마크인 '빨리빨리'를 조합한 팀명으로, 이번에도 쉴 틈 없는 여행을 예고했다. "12시간 안에 모스크바를 완전 정복하겠다"며 '12시간이 모자라' 투어를 시작한 규현은 지하궁전같은 러시아 메트로부터 붉은 광장, 성 바실리 대성당, 국립 역사박물관, 굼 백화점 등 모스크바의 랜드마크를 잇따라 소개해 "꿈을 꾸는 것 같다"는 극찬을 자아낸다.

    뿐만 아니라 여행 경비 3분의 1을 먹거리에 투자했다며 야심차게 소개한 고급 레스토랑 점심, 드넓은 고리키 공원에서의 액티비티까지 다채로운 일정으로 이목을 사로잡는다. 하지만 의욕 넘치는 규현의 과한 설명에 멤버들은 '투머치 토커'라며 자제를 요구하는가 하면, 입버릇처럼 외치는 "시간이 없다"는 재촉에 불만도 터트려 웃음을 안긴다. 특히 물값으로만 2만 8천원을 지출하며 시작된 예상치 못한 물값과의 전쟁이 규현을 징벌방 위기로 몰아넣어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tvN '더 짠내투어'는 매주 월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