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HD영상] '리틀포레스트' 이서진 향한 적극 러브콜?…이승기 "신중했어야 했다"

기사입력 2019.08.12
  • 리틀포레스트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 리틀포레스트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리틀포레스트' 이서진이 섭외된 배경에는 이승기의 노력이 있었다.

    12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는 SBS 새 월화 예능프로그램 '리틀 포레스트 - 찍박골의 여름' (이하 '리틀 포레스트')제작발표회가 열려, 연출을 맡은 김정욱 감독을 비롯해 이서진, 이승기, 박나래, 정소민이 참석했다.

    '리틀 포레스트'는 마음껏 뛰놀 곳 없는 요즘 아이들을 위한 HOME 키즈 동산 조성 프로젝트로, '푸른 자연 속 아이 돌봄 서비스'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무공해 청정 예능의 웃음과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 ▲ "시골도, 아이도 싫다"는 이서진, 왜 '리틀포레스트' 출연했을까?(Feat. 이승기)
    특히 평소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이서진과 이승기를 한 프로그램에서 만날 수 있어 기대를 모은다. 김정욱 PD는 "승기 씨와 '집사부일체'를 하며 아이와 관련된 이야기를 많이 했고, 씨앗이 됐다"라며 "서진 선배님께서 '꽃할배'를 통해 할아버지들을 잘 케어하셨는데, 아이들도 잘 케어할지 궁금했었는데 강렬한 인상을 주신다. 이서진에게 처음 듣는 사운드가 나온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서진은 "처음에 프로그램을 안하겠다고 고사했는데, 승기가 자신이 모든 것을 다 할 테니 같이 하자고 해서 하게됐다"라며 "아이들 케어는 다른 친구들이 대부분 하고 있고, 저는 그나마 조금 할 줄 아는 음식을 배워 아이들의 밥을 챙겨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이승기는 "출연과 섭외를 맡은 이승기입니다"라며 "이서진 선배님 같은 경우 개인적으로 친하지만, 방송에서 만난적이 많지는 않다. 최근에 '집사부일체'를 하면서 서진이 형이 제가 하는 예능에 대한 신뢰가 생긴 것 같다. 그 뒤로 끝없이 구애해서 섭외를 성사했다. 제가 열심히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저와 반대의 시각에서 봐줄 역할이 중요하다고 생각했고, 서진 형님처럼 솔직한 사람이 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이었다"고 말했다.

  • 이처럼 이승기의 적극적 노력이 있었기에 이서진의 출연이 성사된 상황. 함께 하게 된 소감을 묻자 이승기는 "어떤 말을 할 때 늘 신중해야겠다는 필요성을 느꼈다"라고 장난스럽게 운을 떼며 "형님과 같이 하는 것이 순탄치 않다. 예상 불가능한 것이 많고, 예측불가한 모습에서 예능의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이승기는 "서진이 형이 늘 말은 무뚝뚝하게 하지만, 듣다 보면 정확한 지적을 하신다. 크게 모험을 하시는 스타일도 아니고, 아이를 볼 때 조심하는 성향이 강하다. 저같은 경우 의욕이 넘칠 때도 있는데, 어른의 눈으로 봐줄 사람이 필요했기에 섭외를 잘했다고 생각한다. 이서진을 대체할 사람이 떠오르지 않는다. 훌륭한 선택이라고 단언할 수는 없지만, 좋은 선택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한편 SBS 새 예능 프로그램 '리틀 포레스트'는 오늘(12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