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막 오른 아시아나항공 새 주인 찾기, 금호산업 매각공고

기사입력 2019.07.25
  • 사진출처=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 사진출처=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아시아나항공의 본격적인 새 주인 찾기가 시작됐다.

    금호산업은 25일 자사가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 6868만 8063주(31%)에 대한 매각 공고를 냈다고 밝혔다. 금호산업이 자회사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절차를 시작함으로써, 본격적인 인수전의 막이 올랐다.

    매각 주간사인 크레디트스위스증권(CS증권)은 아시아나항공 입찰 참여 의향을 밝힌 잠재 투자자를 대상으로 요약투자설명서 및 비밀유지 확약서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후 잠재적 투자자를 대상으로 투자설명서(IM·Information Memorandum)와 예비입찰안내서 등 매각을 위한 전반 서류를 제공할 방침이다.

    이번 매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구주)과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하는 보통주식(신주)을 모두 인수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인수대금은 경영권 프리미엄을 포함해 2조원대 규모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업계 안팎에서는 인수 후보로 SK와 한화, GS, 애경 등의 기업이 거론되지만 아직은 알수 없는 일이다.

    금호산업 관계자는 "아시아나항공 매각과 관련된 모든 의사결정은 금호산업이 매각 주간사 등과 협의해 진행하고 있다"며 "빠른 시일 내에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이 완료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