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복날, 북한 사람들이 먹는 ‘닭곰’, ‘토끼곰’의 정체는?

기사입력 2019.07.11
  • 북한이탈주민정착지원사무소(이하 하나원)는 초복을 맞아 7월 11일 교육생들과 함께 서울 관악구에 거주하는 홀몸 어르신들과 어려운 이웃들을 대상으로 ‘닭곰 나눔 봉사 활동’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아마 많은 이가 무엇인지 몰라 고개를 갸웃할 ‘닭곰’에 대해 통일부는 삼계탕의 북한말이라 설명했다. 표준국어대사전에도 ‘닭곰’은 ‘닭곰탕’과 같은 말로 등록되어 있다.

    한편, 하나원 교육생 이 모 씨는 “고향에 있을 때 여름 보양식으로 닭곰이나 토끼곰 같은 것을 가족과 함께 먹고 기운을 냈던 기억이 납니다. 빨리 통일이 되어서 북에 계신 부모님과 닭곰을 같이 먹을 수 있는 날이 왔으면 좋겠습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 ‘닭곰’보다 더 생소한 ‘토끼곰’이 등장했지만, 닭곰의 정체를 안다면 토끼곰의 정체는 짐작하기 어렵지 않다. 표준국어대사전에 토끼곰은 토끼의 뱃속에 간, 염통, 콩팥, 밤 등을 넣어서 진하게 고은 것을 뜻하는 북한어로, 보약으로 쓴다고 되어 있다. 즉, 토끼곰은 토끼가 주재료일 뿐, 삼계탕과 같은 보양식의 일종이다.

    동의보감에 토끼고기는 ‘성질은 차고 평하며 맛이 맵고 독이 없는 약재로, 갈증을 치료하고 비(脾)를 튼튼하게 하나, 성질이 서늘하여 많이 먹으면 원기를 상하고 혈맥(血脈)이 끊어지며 성욕이 약해지고 얼굴이 누렇게 되면서 윤기가 없어질 수 있다’고 되어 있다. 실제 토끼고기는 지방이 적고, 단백질이 풍부하며, 콜레스테롤이 없어 고혈압, 당뇨병, 심혈관계 질환 등의 예방에 좋은 것으로 알려졌다. 오죽하면 용왕님이 병을 치료하기 위해 찾았겠냐는 우스갯소리도 전해진다.

    토끼곰 만드는 방법은 삼계탕과 비슷하다. 한국전통지식포탈에는 토끼곰을 토끼의 배 속에 간, 염통, 콩팥 등을 껍질 벗긴 밤과 함께 가득 넣고 굵은 실로 드문드문 꿰매어 곤 고기를 밥과 함께 담아 국물을 붓고 소금으로 간을 내어 먹는 음식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