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2019 월드 베스트 레스토랑 50’ 1위, 프랑스 ‘미라쥬(Mirazur)’ 선정

기사입력 2019.06.26
  • ‘2019 월드 베스트 레스토랑 50’ 시상식에서 프랑스 망통(Menton)의 ‘미라쥬(Mirazur)’가 1위에 선정됐다.

    ‘월드 베스트 레스토랑 50’은 프리미엄 미네랄 워터 브랜드 산펠레그리노(S.Pellegrino)와 아쿠아파나(Acqua Panna)가 후원하는 행사로, 매년 총 100개의 레스토랑을 그해의 베스트 레스토랑으로 발표해왔다. 지난 25일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 (Marina Bay Sands) 극장에서 개최된 ‘2019 월드 베스트 레스토랑 50’은 메인 후원사인 산펠레그리노의 120주년을 기념하고 지역적, 문화적 다양성을 포용하기 위해 20곳이 늘어난 총 120개 레스토랑을 공개했다.

  • 산펠레그리노와 아쿠아파나가 후원하는 2019 월드 베스트 레스토랑 50이 시상식을 개최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산펠레그리노
    ▲ 산펠레그리노와 아쿠아파나가 후원하는 2019 월드 베스트 레스토랑 50이 시상식을 개최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산펠레그리노

    2019년 1위로 선정된 미라쥬는 올해 초 미쉐린 3스타를 획득하는 쾌거를 이룬 프랑스 남동부의 레스토랑이다. 이곳에서는 리비에라 해안을 풍경 삼아 마우로 코라그레코 셰프가 산과 바다, 그리고 레스토랑에서 직접 가꾸는 정원으로부터 얻은 영감을 담은 요리를 즐길 수 있다. 2위에는 덴마크 코펜하겐의 ‘노마(Noma)’, 3위에는 스페인 악스페(Axpe)의 ‘아사도르 엣세바리(Asador Etxebarri)’가 이름을 올렸다.

    2017년 ‘월드 베스트 레스토랑 50’에 처음 진입한 이후 3년 연속 리스트에 오른 한국 레스토랑 ‘밍글스(Mingles)’는 동서양의 조화를 이룬 요리를 선보이는 곳으로 소개되며, 2019년 79위를 기록했다.

    한편, 올해는 월드 베스트 레스토랑 50 발표와 함께 새롭게 신설된 ‘베스트 오브 더 베스트(Best of the Best)’ 부문이 소개돼 눈길을 끌었다. 앞으로 월드 베스트 레스토랑 50에서 1위를 차지하는 레스토랑은 월드 베스트 레스토랑 50 후보에서 제외되는 대신 베스트 오브 더 베스트라는 명예의 전당에 오르게 된다. 이번에 발표된 베스트 오브 더 베스트에는 2018년 월드 베스트 레스토랑 1위를 차지한 오스테리아 프란체스카나(Osteria Francescana), 일레븐 메디슨 파크(Eleven Madison Park)를 비롯한 7곳이 포함됐다.

    특별 수상과 월드 베스트 레스토랑 50 전체 명단을 포함한 ‘2019 월드 베스트 레스토랑 50’에 대한 더 많은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www.theworlds50best.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