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

페루여행, 남미 3대 축제로 꼽히는 페루 태양제 ‘인티라미’ 개최

기사입력 2019.06.05
총 9일간 진행되는 남미 최대 축제, 올해 약 4,000석 마련해 국내외 여행객 맞아
잉카시대의 춤, 음악, 화려한 의상 재현해 쿠스코 도심 곳곳 다양한 볼거리 선사
  • 인티라미 축제 행렬/사진제공=페루관광청
    ▲ 인티라미 축제 행렬/사진제공=페루관광청

    남미 3대 축제이자, 페루 최대 행사인 태양제 ‘인티라미(Inti Raymi)’ 축제가 오는 6월 24일부터 9일간 잉카제국의 마지막 수도 쿠스코에서 열린다.

    인티라미는 잉카시대의 태양 숭배 사상을 엿볼 수 있는 태양제로 ‘인티라미’의 인티(Inti)는 잉카시대 언어인 케추아어로 태양을, 라미(Raymi)는 축제를 뜻한다. 인티라미는 남미의 가장 대표적인 축제이자 페루를 찾는 여행객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볼거리로 손꼽힌다.

  • 태양제 인티라미/사진제공=페루관광청
    ▲ 태양제 인티라미/사진제공=페루관광청

    인티라미는 잉카의 파차쿠티 제위(Sapa Inca Pachacuti) 시대 때부터 이어져 온 페루의 태양제로 태양신에게 한 해의 농사의 풍요와 다음 해의 풍작을 기원하고 감사하는 일종의 제의식에서 시작했다.

    축제 기간에는 쿠스코 다양한 잉카 리듬을 즐길 수 있으며, 화려한 의상과 거리 곳곳에서 열리는 라이브 공연은 관객의 눈과 귀를 사로 잡는다. 인티라미를 기리는 행렬은 잉카제국 태양의 신전이었던 코리칸차(Coricancha)에서 시작해 태양의 집으로 불리는 잉카시절 거대 석재 유적지인 삭사이우아만(Sacsayhuaman)에서 끝난다.

  • 인티라미 전경/사진제공=페루관광청
    ▲ 인티라미 전경/사진제공=페루관광청

    인티라미 관람 예약은 인티라미 축제의 공식 웹사이트에서 가능하며 축제 당일까지 티켓구매가 가능하다. 축제의 명성만큼 전 세계에서 관광객들이 몰려드니 티켓 예약을 서두르는 것이 좋다. 지난해 3,800명 이상의 국내외 관광객들이 찾은 이 행사는 올해 총 4,000여 명의 여행자를 맞이할 계획이다.

    한편, 페루는 해안, 고산지대부터 아마존까지 다채로운 지형을 갖추고 있어, 트레킹, 크루즈, 럭셔리 열차 여행 등 목적에 따라 다양한 유형의 여행을 즐길 수 있어 세계인에게 사랑받고 있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