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록밴드 퀸(QUEEN)결성 48주년 월드투어전시, 전세계 최초로 서울에서 열린다!

기사입력 2019.06.03
7월 7일부터 10월 6일까지 아라아트센터에서 열려
퀸과 프레디 머큐리의 희귀 소장품부터 레전드 곡 재해석한 현대미술 작품까지 망라
  • 보헤미안랩소디 퀸 월드투어전시 공식포스터
    ▲ 보헤미안랩소디 퀸 월드투어전시 공식포스터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감동을 재현한 '보헤미안 랩소디 : 퀸 월드투어전시'가 오는 7월 7일부터 서울에서 개최된다.

    퀸의 공식 매니지먼트사 QUEEN PRODUCTIONS LTD는 올해 7월 7일부터 10월 6일까지 3개월간 '보헤미안 랩소디 : 퀸 월드투어전시(Bohemian Rhapsody : The Queen Exhibition)'를 전세계 최초로 서울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 보헤미안랩소디 퀸 월드투어전시 공식포스터
    ▲ 보헤미안랩소디 퀸 월드투어전시 공식포스터

    전설적인 록밴드 QUEEN(이하 퀸)의 결성 48주년, 데뷔 46주년을 맞이하여 열리는 이번 전시는 국내에서 최초로 퀸과 프레디 머큐리의 역사가 담긴 희귀 소장품을 공개한다. 또한, 퀸의 레전드 6곡을 현대미술로 새롭게 해석한 체험형 인터렉티브 미디어아트를 1,000여평의 넓은 공간에 함께 전시하여 국내 팬들을 맞이할 예정이다.

    QUEEN PRODUCTIONS LTD. 대표 짐 비치(Jim Beach)는 "퀸의 첫 공식 전시회를 전 세계에서 가장 큰 목소리로 열광해준 한국 팬들을 위해 서울에서 열게 되어 기쁘다"며 "세계 최초로 서울에서 공개하는 새로운 형식의 전시회를 통해 퀸의 다양한 모습을 만끽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아라아트센터에서 열리는 '보헤미안 랩소디 : 퀸 월드투어전시'는 3일 오후 2시부터 인터파크에서 얼리버드 티켓을 오픈하며, 이를 통해 정가보다 30% 할인된 가격으로 입장권을 예매할 수 있다. 해당 얼리버드 티켓은 선착순 5,000명 한정이며 7월 31일까지 이용할 수 있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