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KCFT, 4.5마이크로미터 초극박 전지용 동박 세계 최대 길이로 생산 성공

기사입력 2019.06.01
전지용 동박의 고용량∙경량화를 위한 4.5㎛ 초극박, 세계 최대 길이로 마더 롤(Mother Roll) 생산
  • 4.5마이크로미터 초극박 전지용 동박/KCFT 제공
    ▲ 4.5마이크로미터 초극박 전지용 동박/KCFT 제공
    전 세계 주요 2차 전지 업체를 통해 폭스바겐, 아우디, GM, BMW, 테슬라 등 글로벌 메이저 전기차 업체들에 제품을 공급하는 KCFT㈜(대표이사 김영태)가 또 한번 독자적 기술을 선보였다. 

    세계 최대 규모의 고품질 전지박 제조업체 KCFT는 독자적 기술력을 바탕으로 4.5마이크로미터(㎛) 두께의 초극박 전지용 동박을 세계 최장 50km 길이의 마더 롤(Mother Roll)로 생산하는 데 성공했다.
     
    전지용 동박은 2차 전지의 음극 집전체로 사용되며, 얇을수록 많은 음극 활물질을 채울 수 있어 배터리의 고용량화와 경량화에 필수적인 핵심소재로 꼽힌다. 1㎛는 0.001mm로 100~150㎛의 사람 머리카락보다 약 30배 정도 얇다.

  • 4.5마이크로미터 초극박 전지용 동박/KCFT 제공
    ▲ 4.5마이크로미터 초극박 전지용 동박/KCFT 제공
    또한 이렇게 얇은 전지용 동박을 제조 공정 중 찢김과 주름 없이 길게 생산하는 것은 기술적 난이도가 높은 영역으로 4.5㎛를 50km로 생산하는 것은 KCFT 기술력이 세계 최고 수준임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례이다.

    KCFT는 최근 2차 전지에 본격 사용되고 있는 6㎛ 두께의 전지용 동박을 2013년에 이미 양산하기 시작했으며, 2017년 세계 최초로 5㎛ 두께의 전지용 동박을 양산해 업계의 주목을 받은 바 있다. 독보적인 도금 기술과 발전된 롤투롤(Roll to Roll) 기술에 끊임없는 기술 개발이 더해져서 4.5㎛ 초극박 제품의 양산화에 성공했다.

    KCFT 김영태 대표이사는 “KCFT의 끊임없는 도전과 차별화된 기술력이 만나 4.5㎛ 초극박을 세계 최대 50km 길이로 생산하는 데 성공했다”며, “앞으로도 4㎛ 초극박 제품 등 다양한 고객 니즈에 부합하는 다양한 물성의 동박을 공급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전지용 동박 시장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KCFT는 차별화된 기술력, 생산성, 품질의 우수성을 바탕으로 전기차의 장거리 운행을 위한 2차 전지의 고용량화, 경량화와 함께 고객사의 원가절감과 생산성 향상에도 기여하고 있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