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

스위스 여행, 전 세계 아트 동향을 볼 있는 아트 바젤

기사입력 2019.05.31
세계 아트 시장을 이끄는 예술인들을 위한 잔치
291개의 세계적인 갤러리가 선보이는 4천여명 작가들의 수준 높은 작업
  • 사진출처=Art Basel
    ▲ 사진출처=Art Basel

    스위스 바젤(Basel)에서는 매년 아트시장의 흐름을 볼수 있는 전시회인 아트 바젤(Art Basel)이 개최된다. 올해는 6월 13일부터 16일까지 3일간 개최된다.

    아트 바젤의 명성은 전 세계적으로 자자하다. 뉴욕 타임즈는 '예술 분야의 올림픽'이라 칭했을 정도며, 파리의 르 몽드지는 “세계 최고”라는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1970년 이래 아트 바젤의 목적은 세계 최고의 갤러리들과 그들의 후원자들을 연결해 주고, 국제적인 예술세계를 위한 만남의 장소가 되어 주고자함이었다.

  • 사진출처=Art Basel
    ▲ 사진출처=Art Basel

    아트 바젤이 개최 된지 40여년이 넘은 지금, 아트 바젤은 홍콩과 마이애미 비치로 그 무대를 확장해, 20세기와 21세기 예술을 강렬한 큐레이터의 관점으로 선사하고 있다.

    그래서 매년 약 9만명의 예술 애호가들이 바젤을 향해 몰려든다. 수준 높은 작품을 전시하기로 유명한 아트 바젤은 세계 아트 시장을 이끌고 있는 국제적인 갤러리들과 컬렉터들, 방문객들에게 전 세계에서 온 가장 중요한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 사진출처=Art Basel
    ▲ 사진출처=Art Basel

    올 해에도 세계적인 갤러리 280개 이상이 모여 4천여명의 작가들의 작업을 선보인다. 현대 거장들의 작품은 물론 막 떠오르는 신예 스타들의 작품도 감상할 수 있다. 목요일부터 일요일까지는 가이드 투어로 더 깊이 있는 감상을 할 수도 있다.

    전시 기간 동안 매일 토크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바젤과 주변 지역의 문화 시설에서는 전시와 이벤트를 열어 아트 바젤 전시 외에도 볼 거리가 풍성하다.

  • 사진출처=Art Basel
    ▲ 사진출처=Art Basel

    아트 바젤은 바젤의 메세 광장(Messeplatz)에 있는 메세 바젤(Masse Basel)의 홀(Hall)에서 펼쳐진다. 세계적인 건축가, 헤르초그 앤 드 뫼롱(Herzog & de Meuron)이 디자인한 새로운 홀에서도 전시가 열린다.

    일반에게는 매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개방된다. 올해 입장료는 1일 패스(Day Pass)의 경우 CHF 58이며, 2일 패스는 CHF 98이다.


관련뉴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