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여행

때 이른 더위에 초여름 호캉스 예약 증가…호캉스로 가장 인기 높은 지역은?

기사입력 2019.05.15
  • 이른 더위가 시작되면서 일찌감치 호캉스를 즐기려는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 인터파크투어에 따르면 오는 6~7월 국내숙박 예약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0%, 51% 증가했다.

    통상 국내숙박은 당월에 임박해 예약하는 비중이 60% 가까이 달하는데, 아직 6~7월까지 시일이 많이 남았음에도 전년 동기대비 예약이 증가한 것. 6~7월에 접어들어 예약하는 수요까지 감안하면 호캉스 수요는 더욱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이렇듯 전년 동기 대비 예약이 이르게 증가하는 추세에 대해 인터파크투어 관계자는 “한창 봄인 5월부터 초여름 날씨가 시작되며, 올 여름 더위가 다소 일찍 찾아올 것이라는 예상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6월부터 호캉스 예약에 나섰다”고 말했다.

    7월의 경우 여름휴가 시즌이 시작되는 점을 고려해도, 전년 동기 대비 예약이 증가한 것 역시 때 이른 더위가 영향을 끼쳤다는 게 인터파크투어 측의 설명이다.

  • 6~7월 호캉스로 가장 인기 높은 지역은 어디일까? 가장 인기 높은 지역은 제주도(22%)로 나타났다. 뒤이어 강원(20%), 서울(17%)이 각각 2~3위를 차지했다. 제주도와 강원도 등 국내 대표 휴가지 인기가 굳건한 가운데, 멀리 떠나지 않고 도심 호캉스를 즐기려는 수요로 서울의 인기도 높았다.

  • 이에 인터파크투어가 국내 호캉스족을 위한 다채로운 기획전을 준비했다. 우선 ‘오늘은 호텔이 우리집’ 기획전을 통해 3인이상 가족단위 고객에게 인기 높은 호텔과 리조트를 엄선해 특가에 판매한다. 대표 상품으로는 조식 패키지가 포함된 ‘켄싱턴호텔 평창’(9만6030원~), 키즈 호캉스 패키지가 있는 ‘메종 글래드 제주’(14만7850원~), 키즈텐트가 있는 ‘오크우드프리미어 인천’(25만1000원~) 등이 있다.

  • 아울러 전국 오션뷰 호텔을 모은 ‘전국 오션뷰 호텔 다있소’ 기획전으로 인터파크 단독 특전을 제공한다. 인피니티풀 2인권을 판매하는 ‘세인트존스호텔 강릉’(8만8000원~), 오션뷰 100% 확정인 ‘경주 라마다 호텔앤리조트’(10만6020원~), 인피니티풀을 무료 이용가능한 ‘여수 헤이븐호텔’(8만4550원~) 등이 다양하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