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

페루 여행을 즐기는 한국인 여행객 지난해 3만 2천명 돌파

기사입력 2019.04.08
지난 한 해 페루를 방문한 한국인 여행객 3만 2천여 명으로 전년 대비 10% 증가
한국, 일본과 중국에 이어 페루를 가장 많이 방문하는 아시아 상위 3개국에 속해
  • 마추픽추 전경/사진제공=페루관광청
    ▲ 마추픽추 전경/사진제공=페루관광청

    지난 한해 3만 2천 명 이상의 한국인 여행객이 페루를 찾았다. 페루관광청에 따르면 페루를 찾는 한국인 여행객은 매년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오며, 2018년에는 전년 대비 약 10% 이상 증가 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한국은 아시아 국가 중 일본과 중국에 이어 세 번째로 페루를 많이 찾는 국가로 밝혀졌다.

    ‘2018 페루 여행객 보고서’에 따르면, 페루를 찾는 한국인 여행객은 2013년 이후 꾸준히 늘고 있으며 2018년에는 3만 2천 명 이상이 페루를 방문하며 3만 명을 돌파했다. 이는 4만 7천여 명을 기록한 일본 여행객과 3만 7천여 명의 중국 여행객 다음으로 아시아에서 세 번째로 높은 수치이다.

    더불어, 성숙한 시장인 일본의 여행객 증가 폭이 상대적으로 높지 않은 부분과 인구밀도가 높은 중국 여행객과 5천여 명 차이인 부분을 감안할 때 한국은 페루가 아시아에서 가장 주목하는 시장 중 하나이다.

    또한, 다가오는 5월부터 9월은 페루에서 가장 여행하기 좋은 시즌이라 더 많은 한국인 여행객 방문이 기대된다. 해당 시기는 페루의 건기로 대표 여행지인 마추픽추나 최근 한국인 관광객에게 떠오르고 있는 와라즈(Huaraz)의 69호수 등을 트레킹하기 가장 좋은 시기이다.

  • 와카치나 마을 전경/사진제공=페루관광청
    ▲ 와카치나 마을 전경/사진제공=페루관광청

    페루관광청은 “최근 한국에서는 무지개산 비니쿤카(Vinicunca), 사막 속 오아시스 마을 와카치나(Huacachina) 등이 소셜 미디어 상에서 회자가 되며 페루의 대표 여행지 ‘마추픽추’외에도 다양한 여행지가 사랑받고 있다. 한국은 페루가 주목하는 시장 중 하나이며, 향후 미식∙예술∙어드벤처 등 다양한 콘텐츠를 확장해 선보여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페루는 지난해 2018 월드 트래블 어워드에서 ‘세계 최고의 미식 여행지’와 ‘세계 최고의 문화 여행지’로 선정되었으며, 페루의 대표 관광 명소인 마추픽추는 ‘세계 최고의 관광지’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특히, ‘세계 최고의 미식 여행지’ 부문에서 페루는 7년 연속 선정되며 취향에 따라 다양한 테마의 여행을 즐길 수 있어 세계인에게 사랑 받고 있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