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

10년 동안 국내에서 가장 사랑받은 소설가는 누구일까

기사입력 2019.01.30
교보문고는 2009년 1월 18일부터 2019년 1월 17일까지 소설 누적 판매량을 집계했다. 그 결과, 지난 10년간 한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소설의 작가는 히가시노 게이고로 나타났다.
  • 1위
  • 사진=야후 이미지 검색
    ▲ 사진=야후 이미지 검색
    히가시노 게이고는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백야행', '용의자 X의 헌신' 등을 집필한 작가로 국내에서도 마니아층을 형성하며 인기많은 작가이다. 그 외 다수의 추리소설을 집필했으며, 그의 소설은 일본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영화로도 제작됐다. 그는 소설은 약 127만 부의 판매를 기록하며 1위에 올랐으며, 그중 가장 많이 팔린 작품은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으로 36만 부였다.
    2위
  • 사진=야후 이미지 검색
    ▲ 사진=야후 이미지 검색
    2위는 '1Q84', '상실의 시대' 등을 집필한 무라카미 하루키로, 약 100만 부 판매 기록을 남기며 2위에 올랐다. 이 중 '1Q84' 1(양장본 하드커버)의 판매량이 16만 6천500부로 가장 많았다.
    3위
  • 사진=야후 이미지 검색
    ▲ 사진=야후 이미지 검색
    얼마 전 국내 한 예능프로그램에도 출연했던 베르나르 베르베르는 총 총 85만 부를 판매하며 3위에 올랐으며, '제3 인류' 1(양장본 하드커버)을 5만4천 부 판매했다.

    이 외에도  4위는 '당신, 거기 있어 줄래요?'와 '구해줘'를 집필한 프랑스 작가 기욤 뮈소가, 5위에는 국내 작가 중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한 사람인 김진명이 올랐다. 6위에는 '엄마를 부탁해'의 작가 신경숙이 랭크됐고, 7위에는 '태백산맥'으로 유명한 조정래, 8위에는 '빅피쳐'의 작가 더글라스 케네디, 9위에는 드라마로도 제작된 '해를 품은 달'로 사랑받은 정은궐이 올랐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