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여행

[탐방] 종묘를 관람할 때 지켜야 할 예의

기사입력 2019.06.14
  • 종묘 입구 외대문/사진 이찬란
    ▲ 종묘 입구 외대문/사진 이찬란

    종묘의 입구인 외대문(정문)을 통과하면 약간 높은 돌로 된 길이 보인다. 이 길의 중앙은 조상들의 혼령들이 다니는 길 '신로'라 하는 길이며, 밟고 걸어가는 것을 자제해야 하는 길이다. 

  • 종묘 신로, 3개의 길 중 가운데 길이 '신로'/사진 이찬란
    ▲ 종묘 신로, 3개의 길 중 가운데 길이 '신로'/사진 이찬란
    “이 곳의 가운데 길은
    조상의 혼령들이 다니는 신로입니다. 
    의미를 존중하여
    보행을 자제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please do not walk on this pathway. 
    This is for the spirits.)

    ‘신로’라 불리는 이 길의 시작 부분에 쓰여진 안내 문구이다. 외국인들도 알아보기 쉽게 영어로 적혀있다. 
  • 종묘 신로/사진 이찬란
    ▲ 종묘 신로/사진 이찬란
    걷고 싶게 만들어졌지만, 걸으면 안되는 길이 있는 종묘의 입구에 있는 '신로'. 조선왕조 왕들의 제사를 모시는 종묘를 방문할 때 기억해야 하고, 지켜야 할 기본 예의이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