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일반

자연산 자양강장제 ‘포도’, 먹으니 힘이 나네!

기사입력 2019.08.16
  • 사진=야후이미지검색
    ▲ 사진=야후이미지검색
    매년 이맘때가 되면 과일가게는 달콤한 포도 향으로 넘쳐난다. 가느다란 줄기에 탱탱한 보랏빛 알맹이들을 한껏 끼어 앉고 반가운 얼굴로 손님을 기다리는 포도.

    포도는 보통 8월 중순에서 하순에 걸쳐 익어간다. 여름 햇볕을 듬뿍 먹고 자란 포도는 최상의 활력 공급제이다.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해주는 각종 비타민이 풍부하게 들어있는 데다 흡수가 빠른 포도당과 과당이 많아 몸의 피로를 바로 회복시켜주기 때문이다.

    각종 영양소가 풍부한 포도는 류머티즘, 통풍, 관절염을 완화하고 뼈와 근육을 튼튼하게 해 줘 어르신들의 간식으로도 나무랄 데 없다.

    대표적인 알칼리성 식품인 포도는 피부에 좋기로도 유명하다.

    포도 속 칼슘 성분은 이뇨 작용을 도와 붓기를 내려주고, 피를 맑게 해주며 빈혈에도 좋다. 해독 작용이 뛰어난 포도는 노폐물 제거 효과도 뛰어나 피부를 맑고 건강하게 유지 시켜준다. 포도의 해독 작용은 간의 부담을 덜어주고 체질을 개선해 주는 효과가 있으며, 바이러스 활동을 억제하여 충치를 예방한다.

    뜨거운 여름 햇볕에 지친 피부를 위해서는 포도 껍질을 물론 씨까지 통째로 씹어 먹는 것이 좋다. 포도 씨에는 항산화제인 비타민E와 필수지방산인 리놀렌산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어 보습효과 및 노화방지에 효과적이다.

    이 외에 포도의 레스베라트롤이라는 성분은 위암, 간암 등의 항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간장병, 폐결핵, 고혈압, 비만 등의 질병 예방에도 효능이 있다.

    이렇게 다양한 곳에 효능을 발휘하는 포도지만 주의할 것이 있다. 바로 과식은 금물이라는 것.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이 재배되는 캠벨 포도 한 송이(300g)의 열량은 177kcal로 밥 반 공기의 열량과 맞먹기 때문에 달콤한 맛에 취해 먹다 보면 오히려 열량을 초과할 수 있다.

    또 포도 씨는 사람에 따라 변비를 부를 수도 있으므로, 자신의 체질에 맞게 적당량을 먹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함을 잊지 말자.

최신뉴스